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주승용 '檢, 박근혜 대통령 법과 원칙에 입각해 조사해야'

원내대책회의
"전임 대통령 4번째로 검찰에 소환 , 부끄러운 날"
"우병우, 뻔뻔한 태도로 국민 분노..일벌백계해야"
국민의당 주승용(오른쪽 두번째)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2차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두하는 것과 관련 “검찰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조사할 때 전직 대통령 신분에 맞게 조사해야하지만 조사에 있어서는 법과 원칙에 입각해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오늘 역사적인 날이다. 헌정사상 네번째 전임 대통령이 검찰에 소환당하는 부끄러운 날”이라며 “김수남 검찰총장은 취임식에서 법은 신분이 귀한 사람에게 아부하지 않는다고 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국정 농단과 헌정 파괴의 주범인 박 전 대통령이 검찰 포토라인에 서게 된다”면서 “박 전 대통령의 범죄 혐의는 무려 13가지에 달한다. 대한민국 역사상 처음으로 탄핵당한 현직 대통령이라는 사실 자체가 이미 유죄를 선고 받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헌재의 전원 일치 결정에도 불복한 박 전 대통령은 국민들에게 미안하다는 말 한마디 없이 청와대를 떠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우병우는 지은 죄가 많지만 자신의 죄를 인정하지 않는 뻔뻔한 태도로 국민들을 분노하게 했다”면서 “우병우 수사를 철저히 해서 일벌백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