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박훈 변호사 "정봉주 대국민 사기극 시도…피해자 무료 변호"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e뉴스 장영락 기자] 가수 김광석씨 부인인 서해순씨의 변호를 맡아 이름을 알렸던 박훈 변호사가 정봉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성추행 의혹 사건에 ‘참전’을 선언했다.

박훈 변호사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온라인 매체 ‘프레시안’에 과거 정 전 의원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현직기자 A씨를 무료로 변호하겠다고 밝혔다.

박 변호사는 먼저 “내가 이 나라 역사에서 “혁명”이라 쓴 사건은 없었다. 모두 투쟁이라 했다. 그러나 이 사건(미투)은 지루한 미완의 혁명일 수는 있어도 거대한 사회 혁명이라 본다”며 미투 운동에 대한 지지 입장을 밝혔다.

박 변호사는 이어 이같은 상황에서 미투 운동의 정치 공작 악용 가능성을 언급한 방송인 김어준씨를 맹비난했다. 그는 “이 혁명에 가장 강력한 반혁명 세력이 있다. 김어준류의 ‘공작 음모론’이다. 난 이들과 전쟁을 하기로 했다”며, “정봉주 사건에 세밀하게 뛰어들 생각이며, 피해자 대리인으로 무료로 변호하겠다”고 약속했다.

박 변호사는 “이 나라에 파시즘이 준동하는 것을 막을 의무가 있다… 파시즘은 사이비 진보, 혁명 세력에서 탄생한다는 것이 역사”라며, 파시즘에 대한 우려를 표하는 것으로 글을 마무리했다.

박 변호사는 몇 시간 후 올린 게시물에서는 정 전 의원이 2011년 12월23일 성추행 장소로 지목된 렉싱턴 호텔에 간 것이 사실인지를 두고 정 전 의원과 과거 지지모임 ‘미권스’의 카페지기 ‘민국파’가 엇갈린 증언을 내놓은 데 대해서 자신의 견해를 정리했다.

그는 “23일 사건 당일 나꼼수 호외는 아침 11시부터 12 사이 녹음했고, 공릉동 을지병원을 그(정봉주)는 금방 갔다와 다른 사람 명의로 예약된 여의도 렉싱턴 호텔로 정봉주는 들어가고 민국파는 렉싱턴 호텔 근처에서 정봉주를 기다리면서 노트북으로 사식위원회 계좌 마감 공지를 2시17분에 올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변호사는 “난 이게 팩트라 확신한다”며, “정봉주가 ‘대국민 사기극’을 시도하고 있는 것”이라는 주장도 덧붙였다. 박 변호사는 “정봉주는 나를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라. 길고 짧은 것은 대보면 안다”며 자신감을 표출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