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기업 > 산업

한진重 영도조선소, 500t급 해경 경비함 5척 수주

국민안전처 해양경비안전본부 경비함 수주 성사
특수목적선 분야 두각
한진중공업이 이번에 수주한 경비함과 같은 규모의 500t급 경비함의 모습. 한진중공업 제공.
[이데일리 최선 기자] 한진중공업(097230)이 500톤급 경비함 5척을 수주하는 등 특수목적선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한진중공업은 1일 조달청이 발주한 국민안전처 해양경비안전본부의 500톤급 경비함 5척을 1589억원에 건조하는 내용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한진중공업은 과거에도 3000t급 경비함을 비롯 각종 경비함을 건조하여 해양경비안전본부에 성공적으로 인도한 바 있다. 이번에 500t급 경비함 5척을 추가 수주해 경비함정 분야에서도 독보적인 경쟁력을 입증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이 경비함은 길이 63.2m, 폭 9.1m, 높이 5m로 만재 시 배수톤수는 640t에 달한다. 최고 약 35노트(시속 65km) 이상의 속도를 낼 수 있는 고속의 워터제트 엔진이 탑재되며, 고장력강과 알루미늄 합금을 이용한 첨단 선체설계가 적용된 최신예 경비 구난함으로 건조될 예정이다.

특히 한 번 급유로 추가 유류공급을 받지 않고 운항할 수 있는 최대항속거리가 3700km에 달해 각종 해양사고 및 불법조업 등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다.

이날 건조계약을 체결한 함정은 부산 영도조선소에서 3년 여의 건조기간을 거쳐 2020년까지 국민안전처 해양경비안전본부에 인도될 예정이다. 향후 해양 경비와 해난 구조 등의 임무를 담당하게 된다.

한진중공업은 1972년 최초의 국산 경비정인 ‘학생호’ 건조를 시작으로 해군과 해양경비안전본부의 각종 함정을 건조해왔다. 국내 최다 함정 건조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14년말 독도함 후속함 수주 이후 각종 실습선과 해군의 차기고속정, 이번 해경 경비함 수주를 합하면 최근 2년 사이 1조원에 가까운 물량을 확보한 것으로 집계된다.

한진중공업 관계자는 “최근 불법조업 등 해양주권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해상 치안 활동에 투입될 경비함을 건조하게 돼 의미가 크다”며 “40년 넘도록 특수목적선 분야에서 쌓아온 건조 경험과 역량을 모아 본 함정을 완벽히 건조하겠다”고 전했다.



▶ 관련기사 ◀
☞한진중공업, 조달청과 1589억원 규모 경비함 5척 건조계약
☞한진중공업, 해외 계열사에 1조9383억원 담보 제공 결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