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기업 > 생활

"학교급식서 'GMO' 퇴출"…시민단체 'GMO완전표시제' 국민청원 돌입

4월11일까지 청와대 국민청원 진행
‘GMO 완전표시제’로 법 개정 촉구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GMO 완전표시제’ 국민청원운동 개시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GMO 농산물 첨가 식품을 알 수 없는 상황을 풍자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57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GMO 완전표시제 시민청원단’은 이날부터 청와대 국민청원 캠페인을 진행한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강신우 기자] 시민사회단체들이 다음 달 11일까지 한 달간 유전자변형식품(GMO·Genetically Modified Organism) 완전표시제 시행을 위한 청와대 국민청원을 진행한다.

GMO반대전국행동·경실련·소비자시민모임·아이쿱협동조합지원센터 등 57개 시민단체들이 모인 ‘GMO 완전표시제 시민청원단’(GMO 청원단)은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광장 앞에서 ‘GMO 완전표시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GMO를 사용한 식품에 예외 없는 GMO표시 △공공 급식, 학교 급식에 GMO식품 사용 금지 △Non-GMO 표시를 막는 현행 식약처 고시 개정 등을 촉구했다.

GMO 청원단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우리나라는 안전성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식용 GMO를 연간 200만t이상 수입하고 있다”며 “현행법은 GMO 사용 여부를 강제로 표시하는 것처럼 알려졌지만, 실제로 해당 상품의 99.99%는 아무런 표시가 없다. Non-GMO 표시도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GMO, Non-GMO 관련 표시를 무조건 막는 현행 표시제 문제의 심각성을 알려 소비자 알권리는 보장하고 Non-GMO 생산을 촉진하는 제도가 시급하다”며 “문재인 정부가 약속한 GMO표시제 강화, GMO없는 공공 급식이 하루빨리 지켜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GMO 청원단은 ‘GMO 완전표시제 시행을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으로 한달간 청와대 국민청원을 진행,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 해시태그(GMO 완전표시제) 인증샷 올리기, ‘한국의 GMO표시제는 짝퉁’ 광고 게시, 시리즈 언론 기고, 참여단체 및 생협 매장 포스터·현수막 게시 등의 다양한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