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자유한국당 “최저임금 인상분, 세금으로 메꿔? 놀라운 발상”

17일 자유한국당 원내상황점검회의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상황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임현영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7일 최저임금이 작년보다 16.4% 인상된 7530원으로 결정된 것에 대해 “기업의 의욕을 꺾고 일자리를 없애는 모순된 정책으로 발전돼 나가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렵다”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상황점검회의에서 “추가 인상분을 국민의 세금으로 메꿔주겠다는 정부의 대책에 대해선 국회가 심각하게 대처해야 할 문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추가 인상분을 정부에서 보전하겠다는 취지의 발언에 대해선 “발상이 놀랍다”고 비꼬아 비판했다.

이현재 정책위의장도 “경제계 전반에 미칠 파장을 고려할 때 매우 큰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사상 최대 인상을 통해 중소기업에 부담이 커졌다”고 꼬집었다.

이어 “소상공인과 영세 자영업자가 직면할 현실을 무시했다”며 “이번 결정과정에서 위원회의 전문성과 독립성 사라졌고 중소기업 소상공인 위원회 지적했듯 정부의 거수기로 전락했다는 인상도 받고 있다”고도 목소리를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