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건설업계동향

롯데건설, 건설사 중 부실시공 벌점 가장 높아

[2017 국감]이원욱 국회의원, 건설사 부실벌점 현황 공개
[이데일리 김기덕 기자] 롯데건설이 아파트 하자·불량 등으로 부실시공 최다 벌점을 부과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경기 화성시 동탄2신도시에서 부실으로 논란이 됐던 부영 보다 2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1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은 건설기술진흥법상 부실시공 등으로 인해 벌점을 부과 받은 업체 중 누적부실벌점 상위 10개사를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롯데건설은 2015년부터 올해 7월까지 총 23차례 26.77점의 누적 벌점을 부과받아 건설사 중 가장 많은 부실벌점을 받았다. 이어 △계룡건설(24.96점·18회) Δ포스코건설(21.01점·26회) Δ현대건설 (16.08점·19회) Δ쌍용건설(13.68점·16회) Δ한신공영(11.24점·16회) Δ대림산업(11.18점·14회) Δ부영주택(10점·7회) Δ호남건설(9점·3회) Δ태흥건설(9점·4회) 등의 순이었다.

현재 건설기술진흥법에 근거한 부실벌점제는 배수상태 불량, 콘크리트면 균열발생, 배수상태 불량, 방수불량에 따른 누수발생 등 총 19개 항목을 평가하고 항목당 1점에서 3점까지 매기고 있다.

이원욱 의원은 지난달 부영건설과 같이 아파트 건설 시 부실시공 및 하자로 인한 입주민의 피해를 방지하고자 부실벌점이 누적된 기업에 대해 선분양을 제한하고, 주택도시기금의 출자·융자를 제한하는 ‘주택법’과 ‘주택도시기금법’(일명 부영방지법)을 발의 한 바 있다.

이 의원은 “그동안 시공부실 건설사에 너무나 관대한 측면이 있다”며, “부실벌점을 활용해 분양시기를 제한한다면 건설사들도 시공과정에서 정성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