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IT/과학 > IT/인터넷

부동산 P2P금융 '소딧', 누적 대출액 400억 돌파

[이데일리 이유미 기자] 부동산 P2P 금융 전문 플랫폼 소딧이 누적 대출액 400억원을 돌파했다고 17일 발표했다. 지난 4월 300억원을 돌파한 이후 약 2.5개월 만에 거둔 성과다.

더불어 소딧은 금액 기준 상환율이 67%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한국P2P금융협회 소속 상위 20개 회원사(누적 대출액 규모 기준) 중 소딧의 상환율이 가장 높은 수준이다.

소딧에 따르면, 펀딩 건수 기준 상환율은 73%에 달한다. 현재 소딧의 총 대출 건수는 120건이고, 상환 건수는 87건이다. 연체율과 부실률 모두 0.00%이다.

소딧 측은 “대출 평균기간이 6개월로 벌써 세 번의 대출과 상환 사이클 돌았고 그 동안 연체 한번 없었던 것은 소딧의 심사능력이 검증되었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장동혁 소딧 대표는 “긴 투자 기간으로 자금이 묶인다면 기준금리의 인상이나 부동산 시장 하락에 대비하기 어렵다. 투자 기간을 짧게 해 환금성을 높이는 것이 곧 투자 안전성을 높이는 길”이라며 “투자 안전성을 높이기 위한 일환으로 소딧의 대출심사 알고리즘에 인공지능을 도입해 오는 12월 중 상용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소딧은 400억원 돌파 기념으로 신규 회원 대상으로 ‘쏘쿨 이벤트’를 하고 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소딧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