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기업 > 산업

韓선주협회 “해양진흥공사 창립, 해운산업의 숙원…인선도 만족”

5일 '한국해양진흥공사' 출범
환영과 적극적 지지 입장 밝혀
해운산업 정부의 재건의지 공표
"자구노력, 경쟁력 키워나갈 것"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한국선주협회가 오는 5일 출범하는 한국해양진흥공사에 대해 환영과 지지 입장을 밝혔다. 또한 임직원 인선에 대해서도 조화로운 결정이라고 만족해했다.

선주협회는 4일 입장문을 내고 “한국해양진흥공사의 창립을 진심으로 환영하고 적극적인 지지를 보낸다”며 “공사의 창립이야 말로 해운산업의 숙원으로서 수많은 해운산업 종사자의 희망이자 염원의 결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공사 출범은 어려운 처지에 놓인 우리 해운산업에 대한 정부의 재건의지를 만천하에 널리 공표하는 것일 뿐 아니라 정부가 수립한 ‘해운재건 5개년계획’의 핵심동력”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공사의 창립으로 위기에 처한 해운산업 재건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했다.

협회는 “부존자원이 없는 우리경제에 있어서 세계와의 소통과 교역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다”며 “바다야 말로 세계로 뻗어나가는 창구이자, 그 중심에 해운산업이 있다. 이번 공사 창립이 바다에 대한 국민의 인식을 고양시키는 계기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해운산업계도 공사 창립에 발맞춰 재건 노력에 적극 동참하겠다는 뜻도 전했다. 협회 측은 “각고의 자구노력과 경영혁신을 통해 국제경쟁력을 키워나가겠다”며 “제4차 산업혁명을 맞아 해운산업도 친환경 첨단 산업으로 성장시키겠다. 양질의 청년 일자리도 적극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임직원 인선에 대해서도 의견을 전했다. 협회는 “임직원 인선도 조화로운 결정이었다”면서 “행정, 해운, 금융 전문가들이 최적으로 포진되어 창립 초기에 무엇보다 중요할 시기에 기대되는 인사”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한국해양진흥공사의 창립을 다시 한 번 환영하며 어려움 속 투지를 불살랐던 태극전사처럼 위기의 해운산업을 부활시키는 선봉이 되어주시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해수부는 차관을 위원장으로 하는 공사설립위를 꾸려 공사 정관과 내부 규정을 확정하고 황호선 전 부경대 교수를 초대 공사 사장으로 선임하는 등 조직 구성을 끝마쳤다. 공사는 5일부터 국적 선사에 대한 투자·보증 등 업무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