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野 “세월호 인양 고의 지연”..정부 “그런 의도 없어”

[2017 국감]
13일 국회 농해수위 국정감사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참석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13일 오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 참석해 국민의당 김종회 의원의 상하이샐비지 세월호 인양 추가비용 지급 관련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임현영 기자] 13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 국정감사에서는 해양수산부가 세월호 인양을 고의 지연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나왔다. 이에 해수부는 “그런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날 국감에서는 해수부를 비롯한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과 해양수산인재개발원, 국립수산과학원 등 해수부 산하 공공기관이 피감기관으로 감사를 받았다.

김종회 국민의당 의원이 먼저 세월호 인양 ‘고의지연설’을 제기했다. 기술력이 떨어진 상하이 샐비지를 인양 계약업체로 선정된 것을 두고 세월호 이양을 고의로 지연한 것이 아니냐고 파고들었다.

그는 “유기준 해수부 장관은 인양비용으로 1200억원을 보고했다가 이후 1000억원으로 낮췄다. 때문에 스마티 컨소시엄은 입찰에 참여하지 않았다”며 “시간만 낭비했다. 상하이샐비지가 당초 916억원에 계약했지만 추가비용이 들었다며 약 300억원의 추가 보상을 요구했다는데 이를 수용할 것이냐”고 물었다.

김영춘 해수부 장관은 “전부 인정은 힘들다”면서도 “부분적으로 해수부가 요구한 공정에 대한 주장이 있어서 정부도 일정 정도 책임을 져야한다”고 답했다.

이어 김 의원이 “시간만 지연했다”고 지적하자 김 장관은 “결과적으로 인양이 지연되어 그런 의심이 가능하지만 (인양을 지연하려는)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