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레저 > 공연.뮤지컬

내년 첫 전국투어 조성진, 17·18일 티켓오픈…전쟁 예고

부산 시작 서울·전주·대전서 5차례 독주
서울공연 1월10~11일 인터넷 예매 시작
1부 그가 좋아하는 베토벤 초·후기 작품
11월 발매 수록곡 드뷔시·쇼팽 2부 꾸며
스타 피아니스트 조성진이 내년 1월 부산을 시작으로 첫 전국 투어를 시작한다. 표는 내년 투어 일정 및 연주곡 프로그램 (사진=크레디아).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클래식공연기획사 크레디아는 내년 1월 예정된 피아니스트 조성진의 첫 전국투어를 앞두고 서울 공연에 한해 오는 17일부터 티켓 판매를 시작한다고 13일 밝혔다. 티켓 오픈을 했다하면 ‘광속 매진’이란 수식어가 붙는 만큼 이번에도 예매전쟁이 예고된다.

조성진은 2018년 1월 7일 부산문화회관을 시작으로 10~11일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13일 전주 한국소리문화의전당, 14일 대전예술의전당에서 총 5차례 독주회를 갖는다. 쇼팽 콩쿠르 이후 올 1월 롯데콘서트홀 독주회와 5월 통영과 대구에서 각각 공연을 치렀지만 전국 주요 도시에서 동시에 공연을 갖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먼저 서울 공연에 한해 예매를 시작한다. 티켓 예매는 10월 17일 클럽발코니 유료회원을 대상으로 선 오픈한 뒤 18일 일반에 오픈한다.

이번 전국 투어의 프로그램은 베토벤 소나타로 시작한다. 그가 과거 인터뷰에서 좋아한다고 밝혔던 8번과 30번으로 베토벤 초기와 후기 작품을 1부에 나란히 배치했다. 같은 곡을 선보였던 그의 영국 공연에 대해 현지 평론가는 “베토벤 소나타 30번에서 조성진은 그의 폭넓은 피아니즘을 마음껏 드러내었다. 감탄을 자아내는 테크닉 외에도 곡의 분위기와 구성에 대한 놀라운 장악력이 인상적이었다”고 평했다.

2부 첫 곡은 오는 11월 17일 전 세계 동시 발매하는 그의 두 번째 새 정규앨범 ‘드뷔시’ 수록곡 중 영상(Image) 2집이다. 드뷔시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조성진은 “파리에서 배우고 느낀 것을 잘 담아낼 수 있는 곡”이라고 말했다. 공연의 대미는 쇼팽 피아노 소나타 3번이다. 그가 공식 무대에서 거의 연주한 적이 없는 곡으로 쇼팽이지만 새롭게 느껴지는 선곡이다.

조성진은 지난 2015년 10월 세계 최고 권위의 폴란드 국제 쇼팽 피아노 콩쿠르에서 우승을 거머쥔 뒤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 그가 출연하는 연주회 티켓은 매번 매진을 기록, 국내 음악계에서 유례 없는 ‘팬덤’ 현상을 낳고 있다.

올해 초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콘서트홀에서 이틀 간 열린 그의 독주회 티켓은 단숨에 동나면서 클래식 팬들의 애를 태웠다. 지난 5월 통영국제음악당에서의 리사이틀(1109석)은 79초만에 모두 팔렸고, 지난 8월 18일 그가 협연자로 참여한 롯데콘서트홀 개관 1주년 콘서트는 일반회원(600석) 1분, 유료회원(1400석) 티켓은 5분 만에 매진됐다.

쇼팽 콩쿠르 이후 쏟아지는 언론의 관심에 대해서는 의외로 담담한 모습을 보였다. 조성진은 언론과의 한 인터뷰에서 “인기는 솔직히 실감을 못한다. 진심으로 유명하다는 것도 잘 못 느낀다. 콩쿠르 이후에 분명 생활은 많이 바뀌었지만, 내 생각은 바뀌지 않았다”고 했다. 평균 4~5일에 한 번씩 무대에 오르며 벅찬 스케줄을 이어가고 있다.

피아니스트 조성진(사진=크레디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