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 산업/통상

'KEIT 지원' 피에스텍·프로템, '이달의 산업기술상' 장관상 수상



[이데일리 김일중 기자]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은 8일 KEIT가 연구개발을 지원한 피에스텍과 프로템이 각각 3월 ‘이달의 산업기술상’ 신기술 부문과 사업화 기술 부문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KEIT에 따르면 피에스텍은 2014년 6월부터 2017년 5월까지 총 27억원을 들여 이중주파수를 사용한 열처리 기술(컨투어 표면경화 열처리 기술)을 개발해 신기술 부문 장관상을 수상했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기어류의 표면 굴곡을 따라 일정한 두께로 열처리가 가능해 자동차 미치 건설기계, 풍력발전기, 농기계, 선박엔진 등 각종 산업기계에 적용이 가능하다.

피어스텍은 기어류 표면을 균일하게 열처리하지 못하는 기존 고주파 열처리 방식의 한계를 극복해 관련 업계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프로템은 수입에 의존하고 있던 프리프레그(Prepreg) 생산시설 국산화에 성공해 사업화 기술 부문 장관상을 수상했다. 프리프레그란 실이나 천 형태의 탄소섬유를 첨단복합소재로 변형하는데 이용하는 중간 기재를 말한다.

프로템은 2014년 6월부터 36개월 동안 46억 2000만원을 들여 다양한 프리프레그 생산시스템 개발을 통해 여러 조건의 혼합사를 각각의 생산시스템에 맞도록 생산공정을 확립했다.

프로템은 연구개발 2차 년도에 55억원의 매출을 달성하며 사업화 성과를 창출했다. 프로템은 향후 연간 60억원 이상의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