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레저 > 여행.레저

북한강변 대표 관광지 협의체 '북한강 레인보우 밸리' 12일 출범

12일 강원창작개발센터에서 출범식 열려
각 관광지 유기적 연결해 시너지효과 극대화 할 것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북한 강변의 대표적인 관광지들의 협의체인 ‘북한강 레인보우 밸리’가 출범한다.

북한강 레인보우 밸리는 북한강변을 따라 들어선 엘리시안강촌, 강촌레일파크, 아침고요수목원, 남이섬, 춘천 애니메이션박물관, 제이드가든 등은 12일 오후 2시 강원도 춘천 강원창작개발센터에서 ‘북한강 레인보우밸리’ 출범식을 열고 본격적인 협의 구성체 활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출범식에는 북한강 레인보우밸리 발족 배경과 각 관광지들에 대해 소개하며 여섯 관광지들이 협약서를 체결해 향후 공동 마케팅을 추진하고 상호 긴밀한 관계 유지를 약속할 예정이다.

북한강 레인보우밸리는 북한강변을 끼고 조성된 각 관광지들을 하나로 묶어 관광지간 대중교통을 발달시키고 유기적인 연결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를 통해 다양한 볼거리 제공은 물론 관광 브랜드 가치도 함께 높일 수 있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전망이다.

북한강 레인보우밸리는 우선 단기 중점사업에 집중할 계획이다. 오는 10월 내로 6개사 통합 자유이용권인 ‘북한강 레인보우패스’를 출시, 판매한다. 또 6개 관광지를 이어주는 순환셔틀 버스도 10월부터 운행한다. 향후에는 수도권으로도 확대할 예정이다. 이어 6개 관광지 통합 여권과 리플렛 등 홍보물도 제작한다.

내년부터는 본격적인 공동 마케팅을 추진한다. 국내와 박람회는 물론 팸투어 행사도 함께 진행한다. 6개사 통합 상품권과 공동 축제는 물론 공동출자 법인을 설립해 각 회원사들의 운영 노하우를 공유하고 지속 발전을 모색할 예정이다.

북한강 레인보우밸리 참여사인 엘리시안 강촌리조트 관계자는 “북한강 권역의 가장 경쟁력과 인지도를 갖춘 6개 회원사가 북한강 권역의 관광 발전이라는 공동 목표로 협력하는 만큼 관광객들에게 더 큰 편의와 추억을 제공하며, 지역 경제 발전에도 큰 기여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