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드루킹은 왜 日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요구했을까

[이데일리 e뉴스 박지혜 기자] 인터넷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된 민주당원 ‘드루킹(D_ruking)’은 왜 일본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요구했을까

드루킹이 이끈 것으로 알려진 인터넷 카페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의 회원은 16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그 이유를 밝혔다.

경공모 회원은 “(드루킹이) 송하비결, 자미두수라는 인간의 운세를 보는 것에 통달했다고 자부했다”며 “경제대공황 겪고 나서 회원들에게 영향력 유지라든지 지도력을 발휘하기 위해선 다른 이슈가 필요하지 않나. 그래서 송하비결을 재해석하고 ‘일본대침몰설에 따라서 정치, 경제가 어떻게 변할 것이다’. ‘그것을 위해서 우리 경공모가 어떻게 하겠다’ 이런 식으로 얘기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마 제가 보니까 그 과정에서 정치인들의 영향력을 획득하고 싶어했던 것 같다. 제가 추측하기에는 이때부터 진보 변강의 유력 정치인을 접촉하기 시작했지 않나 싶다”고 덧붙였다.

그는 “오사카 총영사 요구설하고도 맞물려 있는 얘긴데, 일본이 대침몰하고 나면 많은 이재민이나 피난민이 발생할 것 아닌가. 그러면 그 피난민을 드루킹이 남부 간척권에 줄을 대서 개성공단을 치외법권적인 특별구역으로 만들고 거기에 일본인을 이주시키고 이주하는 일본인의 많은 자금, 이주비용이라든지 아니면 갖고 있는 유·무형의 자산을 우리의 자금원으로 쓰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조작 혐의로 구속 수감된 김모씨(닉네임 ‘드루킹’·맨 오른쪽 빨간색 화살표 표시 아래 노란색 리본을 착용)로 추정되는 인물이 지난 2016년 10월 3일 경기 파주 임진각에서 열린 10·4 남북정상선언 9주년 기념행사에서 정치인들과 나란히 앉아 박수를 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윤후덕 더불어민주당 의원, 정의당 김종대, 심상정 의원,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또 경공모 회원은 “가장 처음 진보 정당 정치인 2명을 접촉해서 한 분은 고사하고, 지금은 유 모 작가라고 불리는 분이다. 나머지 한 분은 우리가 후원활동을 했는데 국회의원 당선되시고 나선 관계가 멀어졌다. 그러다가 대선경선하고 맞물리면서 민주당 쪽으로 줄을 대기 시작했다. 그래서 2~3명 정도 접촉을 했는데, 그 중 선이 닿았던 게 김경수 의원이었다. 아마 ‘민주당 가입을 독려하고 가입비를 내서 진성 당원이 돼라’라고 했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 입장에서는 우리가 한 게 있는데 논공행상(論功行賞)을 바랄 것 아니냐. 그런데 그게 잘 안 됐다”며 오사카 총영사 청탁의 경우를 들었다. 문재인 정권에 대한 비판 수위를 계속해서 높인 것도 이같은 이유에서였다.

그는 “우리가 김경수 의원이 가망이 없어지자 안희정 전 지사와 접촉을 했다. 그래서 강연도 성사되고 회원들 호응이 굉장히 많았었는데 안 전 지사가 ‘미투’로 낙마하자 (드루킹은) ‘청와대가 종교적인 음모로 안 전 지사를 낙마시켰다’고 말하기 시작했다”며 자신도 황당했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앞서 민주당 관계자는 ‘드루킹’으로 알려진 김 모 씨가 주오사카 총영사 자리에 특정 인물을 임명해달라고 김 의원에게 요구했지만 거절당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김 의원도 지난 14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드루킹’이라는 분이 직접 찾아와 인사와 관련해 무리한 요구를 했고, 청탁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상당한 불만을 품은 것을 느낄 수 있었다”고 밝혔다.

‘드루킹’은 유명 온라인 게임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WoW·와우)’에 나오는 ‘드루이드(고대 유럽의 마법사)’에서 따왔으며, ‘드루이드의 왕(king)’이라는 의미로 풀이되고 있다.

그는 포털 사이트 네이버 블로그에 국내 정치 동향, 국제 정세를 분석한 글들을 주로 올렸던 파워 정치 블로거로 알려졌다. 특히 족집게 같은 정치 평론과 ‘송하비결’을 통한 정치 분석으로 누리꾼의 관심을 끌었고 지난 2009년과 2010년, 2년 연속 네이버 시사, 인문, 경제 부문의 파워 블로거로 선정된 바 있다.

일부 누리꾼은 그가 불교 철학과 자미두수에 심취, 관련 강의를 하기도 했으며, ‘경공모’에서 천연 샴푸나 비누 등을 만들어 판매하기도 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