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 금융

가입 첫해부터 100% 보장…DB손보, 참 좋은 암보험

[이데일리 문승관 기자] DB손해보험은 암 관련 진단, 수술, 입원 등을 종합적으로 보장하는 ‘프로미라이프 참 좋은 암보험’을 지난 5일 출시하고 판매 순항 중이다.

이 상품의 특징은 고객에게 꼭 필요한 부위를 선택해 보장을 강화할 수 있는 부위별 안 진단비를 개발했다는 점이다. 암 종류별 발병률과 경제적 부담금, 고객의 요구를 고려해 주요 부위를 선별했다.

기존에 판매하던 남·여성 생식기부위를 포함해 위, 폐, 간, 담낭, 담도, 췌장, 비뇨기관까지 총 5개 부위에 대해 선택해 추가 가입할 수 있다.

또 암 관련 담보 감액기간을 삭제해 암에 대한 보장을 강화했다. 암은 일반적으로 가입 초기의 리스크를 고려해 1년 내 지급사유 발생 시 가입금액의 50%를 지급했으나 이 상품은 암보험에 탑재된 암 진단, 암 수술, 암 입원 관련된 담보는 감액기간 없이 첫해부터 충실한 암 보장을 제공한다.

기존 상품은 암 수술 시 최초 가입금액의 100%, 2회 이후의 수술 시에는 가입금액의 20%를 지급했으나 이 상품은 암 수술마다 매회 가입금액의 100%를 지급한다.

상품구조는 100세까지 보장하는 세 만기(1종, 2종, 3종)와 10·20년마다 갱신돼야 최대 100세까지 보장하는 갱신형(4종)으로 이뤄졌으며 0세에서 70세까지 가입할 수 있다.

암보험 1종 프리미엄형은 3대 질병(암, 뇌졸중, 급성심근경색증)과 상해·질병 80%이상후유장해시 보험료 납입을 면제받을 수 있다. 2종 고급형은 암 진단 시 즉시 보험료를 내지 않아도 된다.

일정 보험료 이상의 가입자에게 암케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평상시에는 전문의료진 1대 1 건강상담, 건강검진 예약, 우대를 통해 사전 예방한다.

암 진단 시에는 대형 병원 5곳 진료 예약, 전문간호사의 동행 서비스, 입·퇴원 시 이송차량지원 등의 치료관리 서비스를 보험가입일 30일 이후 10년간 제공한다.

기존에는 가입한 피보험자에 한해 제공하던 서비스 한계에서 벗어나 건강관리 서비스는 제공대상을 가족으로 확대해 고객의 부가서비스 활용의 폭을 넓혔다.

DB손보 관계자는 “이 상품은 암 관련된 고객의 다양한 요구를 빠짐없이 충족시킬 수 있도록 개발했다”며 “업계 최고의 상품경쟁력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