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건설업계동향

LH, 미세먼지 특보시 건설공사 중지키로

건설현장 미세먼지 종합대책 시행
[이데일리 이진철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미세먼지 특보시 건설공사를 중지하기로 했다.

LH는 새 정부 100대 국정과제 중 핵심과제인 ‘미세먼지 걱정 없는 쾌적한 대기환경 조성’을 위해 건설현장 미세먼지 종합대책을 시행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최근 서울연구원의 미세먼지 배출 원인 분석결과에 따르면, 노후 건설기계에서 발생하는 매연과 비산먼지가 전체 미세먼지 평균 배출양의 34%나 차지할 만큼 비중이 큰 것으로 나타나 정부·지자체 차원의 다양한 대책이 검토되고 있는 상황이다. LH는 전국 360여 개 건설현장을 운영하는 대형 발주기관이다.

LH의 미세먼지 종합대책은 대기질 오염 원인을 고려해 건설현장에서 발생하는 비산먼지(PM10)와 건설기계 매연(PM2.5) 최소화에 목표를 두고 있다.

종합대책에 따르면 건설공사시 외부 여건으로 대기질 상태가 불량할 경우, 현장 출입구 토사유출 방지 전담인력 배치 및 공사용 도로 살수 차량 집중 투입 등 단계별 저감 대책을 시행한다. 미세먼지 농도가 급등하면 지장물 철거, 토사 운반 등 비산먼지 발생 공사를 전면 중단하는 특단의 대책을 내년 1월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LH는 맞춤형 환경설비를 반영해 전국 현장에 적용하기로 했다. 공사장 차량 출입구에 터널식 세차시설을, 현장 주변 주요 주거지 및 교육시설 인근에 워터커튼을 반영해 현장 발생 비산먼지를 원천 차단한다.

또한 미세먼지 농도 상시 측정 장비를 설치해 건설공사로 인한 대기오염 발생시 즉시 대응할 계획이다. 특히 미세먼지 감소 효과가 높은 분진흡입 청소차량을 건설현장 주변에 집중 투입해 현장 주변 대기질 관리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LH 맞춤형 환경설비 신설은 올해 연말부터 시범현장 운영 후 내년 이후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내년 1월 이후 발주하는 서울 지역 내 건설공사 현장은 저공해 건설장비 활용을 의무화할 계획이다. 정부·지자체의 건설장비 저공해 조치 현황을 감안해 향후 장기적으로 전국 건설현장에 저공해 건설장비 활용을 의무화 할 예정이다. 아울러 미세먼지 총괄관리자를 운영해 현장 내 운행 차량의 불필요한 공회전을 금지하는 등 미세먼지 제로(Zero),청정 건설현장을 만들기 위해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박현영 LH 건설기술본부장은 “LH 건설현장 주변 대기질 개선을 위해 시행되는 이번 대책이 업계 전반에 퍼져 국민의 건강한 삶을 생각하는 건설문화가 정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