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안철수, 김명수 입장 안 밝힌 3가지 이유...'동문인데다...'

메신저 바이버 통해 소속 의원에게 설명
"일관성 논란, 개인적 관계 온갖 억측 난무했을 것"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5일 오전 국회 본청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민생살리기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이언주 의원의 민생 관련 정책제안 설명을 경청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5일 김명수 대법원장 임명동의안과 관련해 본인 입장을 밝히지 않은데에 대해 해명했다.

안 대표는 이날 모바일 메신저 바이버를 통해 당 소속 국회의원들에게 “대법원장 건에 대해 찬반을 밝히지 않은 이유는 세 가지가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처음부터 자유투표에 맡기고 제 의견은 이야기 하지 않겠다고 했는데, 갑자기 투표 당일날 밝히는 것은 국민 입장에서 마지막 순간에 마음을 바꾼 것으로 비친다”며 “처음부터 입장을 밝혔으면 몰라도, 마지막에 그렇게 했다면 좌고우면하다 마지막 순간에 또 일관성을 지키지 못했다고 생각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대법원장 후보에 대해 찬반을 밝혔다면 이번 한번이 아니라 앞으로 계속되는 인사 투표에서 매번 찬반을 밝히라고 요구받을 것이 자명하다”고도 말했다.

안 대표는 또 “후보자(김명수 대법원장)는 제 고등학교 동문으로, 제 경우 당 대표이기에 제척사유에 해당한다”며 “제가 의견을 밝혔다면 이와 연관지어 온갖 억측이 난무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