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文대통령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어떤 결과 나오든 존중”

10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 주재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성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신고리 5.6호기 건설중단 논란과 관련, “정부는 그간 공론화 과정에 대해 어떠한 간섭과 개입 없이 공정한 중립원칙을 지켜왔고 어떤 결과가 나오든 그 결과 존중하여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과정에 대해 찬반 양측 관계자들과 시민참여단, 국민들께서도 공론화 과정에서 도출된 사회적 합의 결과를 존중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와 관련, “저는 대선기간 동안 탈원전과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을 공약했지만 공기가 상당부분 진척되어 건설 중단과 계속 의견이 팽팽히 맞서는 상황이 되었기 때문에 공론화 과정을 통해 사회적합의 도출하고 정부는 그 결과 따르기로 정했다”며 “사회적 합의를 도출하는 과정은 많은 시간과 비용이 소요되는 일이지만 일방적으로 추진될 경우 치러야 하는 사회적 비용을 감안하면 값진 과정”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신고리 5.6호기만의 해법이 아니라 공론화에 의한 숙의민주주의를 통해 우리 사회의 민주주의를 더욱 성숙시키면서 사회적 갈등사항의 해결 모델로 만들어 갈 것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