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레저 > 공연.뮤지컬

성남문화재단 대표이사에 박명숙 경희대 명예교수 내정

성남문화재단 제5대 대표이사에 내정된 박명숙 경희대학교 명예교수(사진=성남문화재단).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박명숙(67) 경희대학교 명예교수가 성남문화재단 제5대 대표이사에 내정됐다.

13일 성남문화재단은 지난 8일 이사회를 열고 지난해 11월 30일자로 임기 만료된 정은숙 대표이사의 후임으로 박명숙 경희대학교 명예교수를 내정했다고 밝혔다.

박명숙 내정자는 대한민국 1세대 대표 무용수이다. 이화여자대학교 및 동 대학원을 나와 2015년까지 34년 간 경희대학교 무용학부 교수로 재직하며 수많은 제자들을 배출했으며 40여 년간의 창작활동 및 교육활동으로 지난해에는 대한민국예술원 회원으로 선임됐다.

성남문화재단 측은 “1978년 현대무용단 박명숙댄스씨어터를 창단해 현재까지 200편이 넘는 레퍼토리를 소개하며 무용전도사 역할을 해왔다”며 안무가·예술감독·예술행정가로서도 앞장서 한국 예술계 새로운 길을 만들어 왔다는 평가다.

일련의 활동에 대한 공로로 옥조근정훈장(2015년), 제58회 대한민국예술원상(2013년) 등 문화예술계 주요 수상 경력을 가지고 있다. 2009년 ‘성남국제무용제’ 상임위원으로 성남과 연을 맺은 박 내정자는 오는 14일부터 열릴 제232회 성남시의회 임시회 임명동의를 거쳐 성남문화재단을 이끌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