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IT/과학 > 방송통신

자유한국당 '손석희 JTBC 사장 국감 나와'

[2017 국감] 출석 불응 포털 창업자에 대한 비판 여야 간 '한 목소리'
[이데일리 김유성 기자] “손석희 JTBC 사장은 국감에 출석해 그간의 의문에 대해 답해야 한다.”

“거대 포털 의장들이 한결 같이 출석을 거부한다. 국민을 무시하는 행태다.”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처음 열린 국정감사장에서도 증인 불출석에 대한 의원들의 질타가 있었다. 지난 정권 때 여당이었던 자유한국당은 손석희 JTBC 사장의 증인 신청을 주장했다. 국회 과학정보통신방송통신위원회 내 여야 간사단은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김범수 카카오 의장 등 국감 증인 출석에 사실상 불응한 이들에 질타 목소리를 높였다.

12일 과천정부청사 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개최된 국감에서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자유한국당 측 간사 박대출 의원은 “손석희 JTBC 사장이 국감장 증인으로 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우리 당은 증인 채택 합의가 안된 부분에서 (우리 당은) 손 사장에 대한 출석이 반드시 돼야 한다고 보고 있다”며 “JTBC의 태블릿PC 단독 보도와 관련해 근본적인 의문에 휩싸여 있다”고 말했다.

그는 “태블릿PC 보도는 우리나라를 총체적 격동에 몰아 넣었고 정권을 바꾸는 기폭제가 됐다”며 “과대·확장 허위 보도가 계속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결국은 나라를 흔들었던 사안”이라며 “손 사장을 증인으로 채택해 이를 물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김범수 카카오 의장의 국감 증인 출석 불응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됐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비례)는 “국회 권위가 떨어질 만큼 위협받고 있다”며 “아무런 이유도 없이 무단으로 불출석하려는 경향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해진 증인은 준대기업 총수 지정을 피하고자 블록딜을 해 소액투자자들에 피해를 줬고 김범수 의장은 도박 의혹이 있다”며 “거대 포털 대표들은 이를 비웃듯 국감 출석을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국회 증인 출석 불응에 대해서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도 거들었다. 과정위 내 여당 간사인 신경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CEO가 업무를 모른다는 것, 부득이한 해외 출장이라고 하는 것은 인정할 수 없다”며 “이들 증인들이 언론 플레이를 통해 불응을 합리화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사회적 영향력을 망각한 것”이라며 “광고 등 얕은 수를 미끼로 이런 보도가 나오지 않도록 해야한다”고 제기했다.

과정위 위원장인 신상진 자유한국당 의원은 “3당 간사와 위원장이 합의를 해서 증인 신청한 것에 대해 증인들이 한결 같이 출석을 거부하는 것은 국민들의 알 권리를 무시하는 것”이라며 “증인 신청에 대해 거부하는 행태에 대해 강경한 조치를 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과정위 내 국민의당 간사인 김경진 의원은 “확정감사 때도 증인 출석을 요구할 것”이라며 “불출 석 시에는 사법 당국에 고발키로 3당 간사 간 합의가 됐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