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건설업계동향

철도공단, 논산역에 상하개폐식 스크린도어 시범 설치

[이데일리 이진철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은 한국교통연구원과 공동으로 상하개폐식 승강장 안전문(스크린도어)을 개발하고, 효과를 검증하기 위해 호남선 논산역에 시범 설치했다고 21일 밝혔다.

상하개폐식 안전문은 출입문의 위치가 동일한 지하철 역사에만 적용할 수 있는 좌우개폐식 안전문과 달리 KTX·새마을호·무궁화호 등 출입문의 위치가 서로 다른 열차가 함께 정차하는 일반철도 역사에도 적용할 수 있는 안전장비다. 1개 길이가 20m인 안전문이 위아래로 여닫히는 구조로 돼 있다.

철도공단은 “논산역에 시범 설치하고 있는 승강장 안전문은 장애물을 다각도로 감지할 수 있는 3D 센서 기능이 대폭 강화됐다”면서 “열림·닫힘 동작 중에 경고 메시지를 제공하는 등 안전 기능이 다수 탑재돼 끼임 사고 예방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최유복 철도공단 수석연구원은 “4월 중 시범설치를 완료하고 약 1년 정도의 시범운영기간을 거쳐 효과가 검증되면 확대 설치를 적극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논산역 상하 개폐식 승강장안전문 시범 설치 모습. 철도시설공단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