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증권뉴스 > 주식

엔쓰리엔, 시스코와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공급 계약

[이데일리 박형수 기자] 사물인터넷(IoT) 업체 엔쓰리엔이 시스코와 함께 전세계 스마트 시티 시장에 진출한다.

엔쓰리엔은 시스코와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라이선스 및 지원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엔쓰리엔 관계자는 “시스코가 추진하는 전 세계 스마트 시티 등 공공 부분에 대한 계약”이라며 “앞으로 소프트웨어 매출이 큰 폭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엔쓰리엔은 스마트시티 시장을 이끄는 시스코의 기술적 파트너사 가운데 하나다. 시스코는 엔쓰리엔 기술을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형식으로 추가해 전 세계로 공급한다.

남영삼 엔쓰리엔 대표는 “엔쓰리엔의 무한한 가능성이 국제무대에서 본격적으로 현실화되고 있다”며 “세계 IT 표준과도 같은 시스코 IoT 핵심플랫폼(CDP)과 번들링은 엔쓰리엔 제품 확장성에 대한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스코는 인도 스마트 시티 시장에서 70% 이상을 장악하고 있다. 인도 정부의 허가를 받아 1000개 이상의 스마트 시티 사업을 추진한다. 엔쓰리엔은 인도 스마트 시티 시장에서만 앞으로 10년간 대규모 소프트웨어 라이센스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기대했다.

엔쓰리엔은 시스코 공공부문 계약 외에도 비공공 부문에 대한 소프트웨어 라이선스 계약도 추진하고 있다. 엔쓰리엔은 미국 최대 통신업체 AT&T와 미국의 300개 도시에 대한 스마트시티 프로젝트에 소프트웨어를 공급하고 있다.

엔쓰리엔은 성장 잠재력을 토대로 ‘한국형 테슬라’ 요건을 통해 코스닥시장 상장을 추진하고 있다. 신한금융투자를 대표주관사로 선정했다.

테슬라 요건은 미래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으면 상장을 허용하는 제도다. 미국 전기 자동차 업체인 테슬라의 상장을 허용한 미국 나스닥 시스템을 적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