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변호인’ 양우석 감독 등 영화인 150명, 안희정 지지선언

"통찰력과 리더십 갖춘 안희정 지지"
영화 ‘변호인’의 양우석 감독 등 영화인들이 지난 20일 안희정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캠프 사무실에서 안 후보 지지선언을 하고 있다. (사진=안희정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공보팀)
[이데일리 유태환 기자] 영화 ‘변호인’의 양우석 감독 등 영화감독과 프로듀서, 촬영, 조명 등 영화인 150명이 지난 20일 안희정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들은 이날 안 후보 캠프가 있는 여의도 동우국제빌딩을 방문해 안희정의 ‘문화강국론’에 동참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선언문을 통해 “새로운 대한민국이 열리고 있는 이 역사적인 시기에 백범 김구 선생의 ‘문화 강국론’을 되새겨 보면서 문화에 대한 통찰력과 리더십을 갖추고 문화강국의 꿈을 실현 할 수 있는 지도자가 누구일까 고민하지 않을 수 없다”며 “지난 9년의 이명박, 박근혜 정권은 대한민국의 영화인들을 좌파와 진보, 종북 세력으로 매도하며 부산국제영화제를 파국으로 몰아넣었고 문화계 블랙리스트라는 주홍글씨를 씌워 지울 수 없는 상처와 트라우마를 안겨 주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새롭게 출발할 대한민국은 온 국민의 역량을 하나로 모아서 다시 한 번 도약할 모멘텀이 절실히 필요하다”며 “바로 그 모멘텀은 바로 문화의 힘에서 시작된다” 고 강조했다. 이어“일찍이 백범 김구 선생이 꿈꾸던 ‘문화강국’이 실현되는 ‘새로운 대한민국’, 이러한 시대적 소명에 화답할 통찰력과 리더십을 갖춘 안희정 후보의 또 하나의 확고한 소신과 신념인 ‘문화강국론’에 적극 동참하고 지지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