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부동산정책

항공기 탑승 후 이륙까지 기내서 장기간 대기 사라질까?

국토부, 20일부터 '항공교통통제센터' 시범운영
공항 및 항공로 교통량·기상 등 예측 및 조정
[이데일리 원다연 기자] 앞으로는 항공기 탑승 후 이륙까지 기내에서 장시간 대기하던 불편이 사라질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공항과 항공로의 혼잡 정도를 예측·조정하는 항공교통흐름관리시스템을 갖춘 항공교통통제센터를 20일부터 시범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항공교통흐름관리는 공항이나 항공로상 교통량 집중, 기상 악화 및 시설운영 장애 등으로 항공교통 처리능력이 떨어질 때 이를 적기에 적정 수준으로 조정해 혼잡을 최소화하는 조치다. 항공교통통제센터 운영으로 그간 항공교통관제사의 경험에 의존해 오던 항공교통흐름관리가 관련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교통관리체계로 전환되는 것이다.

항공교통흐름관리가 시행되면 항공기 이착륙 순서를 최적 상태로 조정해 승객들이 탑승 후 기내에서 장시간 대기하던 불편도 줄어든다. 또 불필요한 지상 엔진가동과 공중체공에 따른 연료소비와 탄소배출을 줄일 수 있어 경제적·환경적 이익도 예상된다.

항공교통통제센터는 이번 시범 운영을 거쳐 내년 1월부터 본격 운영을 시작한다. 우선 국내선과 국제선 출발항공기를 대상으로 적용하고 향후 국제선 도착항공기로 적용 대상을 확대하기 위해 중국, 일본 등의 인접국과의 자료교환 등의 연계방안을 협의하고 있다.

아울러 국토부는 악기상, 운항중 항공기 고장 등 위기상황에 더욱 신속하게 대처하기 위해 항공교통통제센터에 국방부, 항공기상청과 24시간 합동근무 협업체계도 구축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