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신동욱 “문재인 아들, 최순실 딸과 오십보백보”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e뉴스 최성근 기자]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서 “손석희 ‘JTBC 뉴스룸’ 앵커 브리핑은 ‘저널리즘 실천’ 아니라 홍석현 대변인 꼴”이라고 지적했다.

신 총재는 “언론은 공적 영역이기도 하지만 사적 영역이기도 하다는 말은 손석희 궤변 중 궤변”이라며 “언론은 앉으나 서나 공적 영역이고 친절한 해명은 의심과 의혹만 키운다”고 비판했다.

신 총재는 또 “문재인 아들 취업특혜 의혹이나 박원순 아들 병역특혜 의혹이나 최순실 딸 입학특혜 의혹은 오십보백보”라며 “특검만이 공정하고 공평한 국민해답”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의혹은 국민의 알권리인 만큼 선관위 뒤에 숨지 말고 대선후보답게 해명하라”며 “사실이면 대선후보 탄핵이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