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내연남이 아닌 남편이었다? 서해순씨, 이모씨와 `사실혼` 의혹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e뉴스팀] 가수 고(故) 김광석의 아내 서해순씨가 김광석의 고교동창으로 알려진 이모씨와 내연관계를 넘어 사실혼 관계였다고 28일 디스패치가 보도했다.

김광석이 세상을 떠난 이후 이씨는 적어도 2012년부터 내연남에서 동거남으로 발전했으며 미국 법원 공식자료에 남편(husband)으로 기록돼 있다는 것이다.

하와이주 법원 사이트에서 서씨의 소송 기록을 검색하면 서씨는 지난 2012년 3월, 피나클 매니지먼트(부동산 연결업체)로부터 고소를 당했다. 호놀룰루 아파트(3** Sea Side APT)를 비워달라는 퇴거 요청 소송이었다.

주법원의 소송 정보에 따르면, 피고소인은 서씨과 이씨다. 이씨는 남편(husband)으로 표기됐다. 혼인신고 여부는 알 수 없지만, 사실혼은 분명해 보였다고 매체는 전했다.

서씨는 지난 1995년 11월, 뉴욕에서 이씨를 만났다. 이씨는 자신을 고교 동창이라 소개, 김광석에게 접근했다. 실제로 김광석과 같은 고교를 나왔는지는 확인되지 않는다.

서씨는 공연을 불과 며칠 앞두고 이씨와 잠적했다. 김광석은 당시 상처를 일기에 적기도 했다. 그리고 다음 해 1월, 김광석은 숨진 채 발견됐다.

서씨와 이씨의 관계는 오랫동안 이어졌다. 서씨는 딸 서연 양이 사망(2007년 12월 23일)한 직후, 하와이를 찾았다. 2008년 2월엔 이씨와 법인을 만들고 마트를 인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