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文대통령 “사법부 크게 달라져야” 김명수 대법원장에 사법개혁 당부(상보)

25일 청와대서 김명수 신임 대법원장 임명장 수여
“사법부 수장 공백 걱정됐는데 야당 협조 다행”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김명수 대법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성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지금 국민들은 정치도 또 사법부도 크게 달라져야 된다는 생각을 하는 것 같다”며 사법개혁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김명수 신임 대법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자리에서 “사법부 수장에 공백이 생길까 걱정됐는데 국회와 야당에서 삼권분립의 정신을 존중해서 협조해 준 덕분에 우리 신임 대법원장이 공백 없이 취임할 수 있어 아주 다행”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치를 개혁하는 것은 대통령과 또 정부, 국회가 담당해야 될 몫”이라면서 “사법개혁은 사법부가 정치적 중립과 독립기구로서 독자적으로 해야 되는 것으로 아마 국민들도 그렇고 사법부 내부에서도 신임 대법원장께 아주 기대가 큰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제가 보기에도 인사청문회 때 보여주신 여러 가지 모습을 보니까 아주 참 든든하게 생각이 됐다”며 “모든 사안에 대해서 답변하는 게 참으로 성실하면서도 또 아주 침착해서 아주 기대를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김명수 대법원장은 이에 “국민들의 기대를 잘 알고 있다”며 “사법개혁을 열심히 하겠다”고 화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