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IT/과학 > 방송통신

한양대 교수팀 'UHD TV용 동영상압축기술' 국제특허 등록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한양대 정제창 교수(융합전자공학부)팀이 개발한 차세대 고효율영상압축기술(HEVC·High Efficiency Video Coding) 특허 2건이 최근 국제표준특허로 등록됐다. HEVC는 차세대 UHD TV와 스마트폰 동영상, 자동차 블랙박스 등에 적용하는 대용량 영상데이터를 압축하는 기술로, 향후 세계시장에서 폭발적 성장이 기대되는 기술이다.

정체창 한양대 교수
MPEG 동영상압축 국제표준 관리기구인 MPEG-LA는 ‘다중 참조를 허용하는 비디오 코덱에서 모션 벡터를 예측하는 방법 및 이를 이용해 모션 벡터 부호화·복호화 장치’, ‘인루프 필터링 적용 및 예측방법을 이용한 영상 부호화·복호화 방법 및 장치’ 등 정 교수팀의 특허 2건이 국제표준특허로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한양대 산학협력단 관계자는 “차세대 UHD TV와 고해상도 스마트폰 동영상 시대에 부응하는 정 교수팀의 특허 등록으로 앞으로 로열티 수입의 증가가 예상된다”고 23일 말했다.

정 교수팀의 특허들은 미국, 일본, 유럽 등 주요 국가들에도 등록을 추진 중이다.

정제창 교수는 지금까지 수십 건의 특허기술(국내등록 기준 10건, 국제등록기준 56건)을 MPEG-2, MPEG-4, AVC, VC-1 등의 동영상압축 국제표준에 채택시켜 국내 산업계에 막대한 로열티 수입을 가져다준 주인공이다. 영상처리 관련 연구개발 공로로 ‘이달의 과학기술자상,’ ‘녹조근정훈장’ 등을 수상했고 한국공학한림원 정회원에도 선임됐다.

이번에 새로 2건의 특허가 차세대 동영상압축 표준에 채택되면서, 정 교수는 단일 발명자로서는 가장 많은 기술을 국제표준에 채택시킨 연구자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