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 금융

생보협회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해도 실손보험으로 대비해야”

[이데일리 김경은 기자] 생명보험협회는 정부가 국민건강보험의 보장성을 강화해도 여전히 민간 건강보험으로 개인 의료비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14일 밝혔다.

국민건강보험이 보장하지 않은 의료비의 범위가 기존 37%에서 2022년에 30%로 감소할 예정이지만 이 30%에 대해서는 실손의료보험으로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생보협회는 설명했다.

국민건강보험의 보장성이 강화되더라도 아직 비용 대비 효과가 입증되지 않은 고가의 항암제 치료, 로봇 수술 등은 본인 부담률이 최대 90%까지 적용될 수 있다고 생보협회는 강조했다.

또 갑작스런 질병으로 인한 소득 상실에 대비하기 위해 생활비나 간병비를 보장해주는 정액보험도 필요하다고 생보협회는 충고했다.

정액보험은 질병 발생 시 진단, 입원, 수술, 간병, 후유장해에 대해 약정된 보험금을 주는 보험이다. 암보험, 중대질병(CI)보험, 장기간병보험 등이 대표적인 상품이다.

생보협회는 “국가가 개인 의료비 ‘전부’를 보장해주는 것이 아니고 의료비 외에 생활비나 간병비 등도 필요하다”며 “실손보험은 물론 질병으로 인한 소득상실, 생활비 간병비 부담에 대비하기 위해 정액보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