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레저 > 공연.뮤지컬

안티고네 인간성과 정의를 질문하다

극단 떼아뜨르 봄날 '그리스의 여인들, 안티고네'
안티고네의 숭고한 의지 부각시키는데 초점
25일까지 대학로 나온씨어터
연극 '그리스의 여인들, 안티고네'의 한 장면(사진=극단 떼아뜨르 봄날).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인간으로서의 존엄성과 자기 결정권을 획득하기 위해 필사적으로 투쟁한 그리스 비극 속 여성의 이야기가 연극 무대에 오르고 있다. 극단 떼아뜨르 봄날의 ‘그리스의 여인들, 안티고네’(25일까지 대학로 나온씨어터)다.

2015년에 공연한 ‘그리스의 여인들 3부작’에 이은 그리스 비극 두 번째 시리즈 중 첫 번째 작품이다. ‘인간이 인간일 수 있는 최소한의 조건과 가치’에 대한 탐구로 ‘안티고네’와 ‘트로이의 여인들’을 연이어 선보인다. 두 작품을 통해 ‘정의란 무엇인가’라는 근본적인 성찰을 관객에게 던진다.

안티고네는 눈먼 아비 오이디푸스의 방랑을 지켰던 인물이다. 아비가 죽은 뒤 테바이로 돌아온 그녀는 왕명으로 금지된 오빠 폴리네이케스의 시신을 흙으로 덮음으로써 죽음을 애도한다. 가족으로서 당연한 일이지만 폭압적인 왕은 권력으로 이를 무참히 짓밟는다.

극단 떼아뜨르 봄날의 이수인 대표가 작품을 재구성하고 연출한다. 권력자 크레온이 자가당착에 빠져 끔찍한 비극 앞에 서는 모습을 세밀하게 그려내는데 초점을 맞췄다. 죽음을 불사하고 인륜을 지키고자 한 안티고네의 숭고한 의지를 부각시킨다.

배우 송흥진, 이춘희, 이길, 고애리, 윤대호, 장승연 등이 출연한다. 엄태훈이 기타 연주로 함께한다. 전석 3만원이며 인터파크와 대학로티켓닷컴에서 예매할 수 있다. 극단 떼아뜨르 봄날은 오는 8월 ‘그리스의 여인들2, 트로이의 여인들’을 공연할 예정이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