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고령자통계]황혼이혼 연 1만건 육박…노인 4명 중 1명 “이혼할 수 있다”

[세종=이데일리 박종오 기자] 인생이 저무는 황혼기인 노년에 배우자와 이혼하는 ‘황혼 이혼’ 건수가 연간 기준으로 처음으로 9000건을 돌파했다. 65세 이상 고령자 4명 중 1명꼴로 이혼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2017 고령자 통계’를 보면 지난해 국내 65세 이상 고령자의 이혼 건수는 9011건으로, 1년 전보다 504건 늘었다. 연간 고령자 이혼 건수가 9000건을 넘어선 것은 최초다.

작년 우리나라 전체 이혼 건수가 10만 7328건으로 2015년보다 1825건 줄어든 것과 대조적이다.

황혼 이혼은 해마다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2000년에는 1744건에 불과했지만, 2005년 3505건, 2010년 6080건으로 급증했다. 2015년에도 8507건을 기록하고 지난해 1만 건 턱밑에 도달한 것이다.

성별로는 지난해 65세 이상 남자 이혼 건수가 6101건으로 전체의 67.7%를 차지했다. 65세 이상 여자 이혼은 2910건이었다. 다만 1년 전과 비교한 이혼 건수 증가율은 여자가 9.6%로 남자(4.3%)보다 2배가량 높았다.

65세 이상 고령자의 재혼 건수 역시 여자(1109건)의 경우 1년 전보다 3.7% 늘었지만, 남자(2568건)는 3.9% 줄어 상반된 모습을 보였다.

황혼 이혼이 늘어나는 것은 사회·경제적 여건 변화에 따라 고령층이 이혼을 받아들이는 생각이 달라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통계청 조사에서 지난해 65세 이상 고령자 24.6%가 “이혼할 수도 있고 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답했다. 이 비율은 2012년 18.9%, 2014년 20.2% 등으로 계속 증가 추세다. “이유가 있으면 이혼하는 것이 좋다”는 응답 비율도 작년 9.1%로 2012년보다 3.5%포인트 증가했다.

반면 “어떤 이유라도 이혼해서는 안 된다”고 답한 65세 이상 고령자는 작년 23.3%에 그쳤다. 이 비율은 2012년 31.1%에서 2014년 29.1%를 찍고 줄곧 쪼그라들고 있다.

65세 이상 고령자 21.8%는 결혼도 “해도 좋고, 하지 않아도 좋다”고 생각했다. 5명 중 1명꼴로 ‘결혼=의무’라는 생각을 버린 것이다. 이 비율은 2012년 14.8%, 2014년 18.8% 등으로 증가세다.

이와는 반대로 “결혼은 반드시 해야 한다”는 응답 비율은 2012년 44.9%에 달했지만, 2014년 35.2%, 지난해에는 31.7%로 내려앉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