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경제/금융

‘오락가락’ 도시바, 다시 “SK하이닉스 진영 중심 교섭”

“유력 후보 WD와의 협상 난항”
AFP


[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낸드플래시 부문 세계 2위의 반도체 부문 매각에 나선 일본 도시바가 오락가락하고 있다. 6월 말 SK하이닉스(000660)가 포함된 이른바 ‘한미일연합’과 우선협상키로 해놓고 미국 웨스턴디지탈(WD)과 사실상 우선협상해 오다 매각 시기가 임박한 13일 다시 한미일연합으로 방향을 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시바가 13일 여는 이사회에서 베인캐피털이 이끄는 한미일연합 제안을 본격적으로 검토한다고 일본경제신문(닛케이)을 비롯한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베인캐피털은 SK하이닉스와 손잡고 도시바 반도체 부문 인수를 추진하는 미국 헤지펀드다. 사실상 SK하이닉스가 다시 우위에 서게 된 것이다.

유력 인수 후보인 미 WD와의 교섭이 평행선을 그리고 있는 만큼 새 제안을 한 한미일연합과의 교섭에 다시 속도를 낸다는 게 닛케이의 분석이다. 그러나 WD와의 협의도 이어가고 있는 만큼 최종 결정은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보도에 따르면 쓰나카와 사토시(綱川智) 도시바 사장은 12일 오후 주력거래은행 임원과의 회담에서 WD와의 협의가 난항이라며 상황이 바뀌지 않는다면 한미일연합을 중심으로 교섭을 진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결과는 여전히 알 수 없다. 여전히 회사 내에선 현실적인 이유로 WD와 교섭을 이어가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기 때문이다. WD는 도시바와 일본 내 욧카이치(四日) 반도체 공장 지분협력 관계를 이유로 타 회사로의 매각을 막는 다수의 소송을 낸 상태라는 점도 도시바에는 부담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