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정치

아베 '개헌, 많은 찬성 얻도록 노력…자위대 존재 근거 반드시 마련해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AFP PHOTO)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평화헌법 개정을 위해 “많은 찬성을 얻어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22일 밤 자민당·공명당 연합의 압승이 예상된다는 출구조사가 발표된 뒤 NHK를 비롯한 TV 방송에 연이어 출연해 “개헌은 국민투표를 거쳐야 하는 만큼 국민들의 이해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최대한 많은 분들의 이해를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또 개헌 목표 시한을 2020년까지 밝혔던 것과 관련해 “시한이 정해져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개헌은 여당 발의만으로 되지 않는다”며 개헌에 찬성하는 희망의 당 및 일본유신회와의 연대 의욕을 내비쳤다.

헌법9조에 자위대 존재 근거 규정 조항을 추가하는 개정과 관련해선 “교과서에 자위대가 위헌이라는 의견이 실려있지 않기 때문에 반드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동안 일본 내에선 사실상 ‘군대’ 역할을 하는 자위대의 존재 자체가 위헌이란 주장이 제기돼 왔다.

선거 압승과 관련해선 “자민당에 대한 엄중한 시선이 있다는 사실을 겸허하게 받아들일 것”이라고 밝혔으며, 선거 이후 출범하는 제4차 아베 내각 구성에 대해서는 “검토를 한 뒤 신속하게 결론을 내고 싶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내년 9월 예정된 차기 자민당 총재 선거와 관련해 “앞으로의 1년을 겸허하고 성실하게 결과를 내도록 전력을 다하겠다”면서 출마 가능성을 부정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