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레저 > 웰빙.음식

영화 '택시운전사' 만난 초코파이 한정 패키지 판매

한국영화 '택시운전사' 개봉 맞춰
18개, 30개입 특별 한정 패키지 선보여
영화 ‘택시운전사’ 개봉에 맞춰 판매하는 오리온 초코파이 특별 한정 패키지(사진=오리온)
[이데일리 김용운 기자] 오리온의 대표 제품인 초코파이가 오는 8월 개봉 예정인 한국영화 ‘택시운전사’와 만난다.

오리온은 자회사인 쇼박스의 신작 ‘택시운전사’ 개봉에 맞춰 초코파이 정(情) 콜라보레이션 이벤트를 연다고 1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오리온은 한달 간 초코파이 18개입 또는 30개입 패키지 중 초코파이 2개가 더 들어있는 특별 한정 패키지를 판매한다. 또한 증정 패키지에는 당첨 여부를 즉시 확인할 수 있는 ‘택시운전사’ 무료 관람권도 첨부했다. 총 1500명에게 ‘택시운전사’ 무료 관람권 2장을 증정한다.

1974년 출시한 오리온의 초코파이는 이후 보통명사처럼 쓰이며 한국 사회의 정을 상징하는 이른바 ‘국민과자’로 발돋움했다.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광주로 취재를 떠나는 독일 기자와 그를 태우고 가는 택시 운전사의 실화를 소재로 한 작품. 송강호와 유해진 등이 출연한다.

오리온 관계자는 “영화 속 등장 인물들의 따뜻한 마음과 초코파이에 담긴 정서가 잘 어울린다”며 “이후에도 문화 콘텐츠를 연계한 다양한 감성 마케팅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