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IT/과학 > IT/인터넷

아파트에서 공유경제 첫 선

쏘시오, 성남 분당구에서 국내 최초 '우리끼리 셰어링'서비스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아파트 단지 내에서도 “셰어링”을 할 수 있다.

국내 최대 공유기업 다날쏘시오(대표 이상무)가 성남시 분당구 백현마을 4단지 아파트 단지 내에서 국내 최초로 “우리끼리 셰어링”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4일 밝혔다.

입주민들 간에 서로 일상적으로 필요한 물건이나 재능을 공유하는 서비스로, 유모차와 같은 육아용품과 교자상, 집들이용 그릇 등 일시적으로 필요한 생활용품 및 아이돌보미, 피아노 교습과 같은 재능도 공유할 수 있다.

이 서비스는 단지 내 주민들 간의 셰어링이므로 택배비등 물류비용이 없으므로 비용부담이 적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셰어링을 서로 주고 받으면서 이웃간의 소통과 신뢰를 쌓을 수 있다는 것도 또 다른 장점이다.

쏘시오는 지난 7월 경기도에서 주최한 ‘2016년도 공유경제 확산을 위한 제안사업’에 “아파트 단지를 중심으로 한 공유경제 서비스”를 제안하여 ‘생활공유 시범사업자’로 선정 되었으며, 그간 경기도와 성남시의 협조아래 아파트 단지 셰어링 서비스를 준비해 왔다.

“우리끼리 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구글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쏘시오 앱’을 다운 받아 설치한 후 아파트 인증코드로 주민임을 인증을 받으면 쓸 수 있다.

쏘시오는 이번 백현마을 4단지 시범서비스를 시작으로 내년부터는 성남시 및 경기도는 물론 이후 전국 아파트 단지로 셰어링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