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법조/경찰

[포토]검찰 들어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 '어두운 표정'


[이데일리 신태현 기자] 헌정 사상 최초로 파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은 삼성 특혜 관련 뇌물죄, 미르·K스포츠 재단 출연금 강제모금 및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 관련 직권남용죄를 비롯해 청와대 기밀문서 유출 등 13개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