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김부겸 장관 '내년엔 중앙·지방 공무원 3만 5000명 더 뽑겠다'

[2017 국감]"5년간 공무원 증원 세부계획은 기재부와 논의 거쳐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12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한정선 기자]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올해는 중앙·지방 공무원 총 1만명을, 내년에는 3만5000명을 증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12일 서울 종로구 정부청사에서 열린 행정안전부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장관은 취임 이후 소방·경찰·복지분야 공무원은 사회적으로도 수요가 높고 젊은이들의 일자리를 늘리기 위해 더 뽑아야 한다는 의사를 강조해왔다.

황영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바른정당 의원은 국정감사에서 “정부가 17만 4000명의 공무원을 증원하겠다고 했지만 세부계획은 없다”고 지적했다. 황 의원은 5년간 공무원 17만 4000명 증원계획은 이 정부의 핵심 공약인데 5년간 순차적으로 이행할 수 있는 세부적인 계획안이 없다는 것은 문제라고 꼬집었다.

이어 “지방직 공무원의 경우 지방자치단체가 예산을 마련해서 채용해야 하기 때문에 부담을 전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 장관은 “5년간 세부적인 이행계획은 예산 권한을 가지고 있는 기획재정부와 논의를 해야 한다”고 답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