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 금융

최종구 “인터넷은행에 은산분리 예외 인정해줘야”

[이데일리 노희준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17일 “인터넷전문은행에 대해 은산분리(은행자본의 산업자본의 분리)의 예외를 인정해줘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은산분리는 경제운용에서도 기본원칙이라 어떤 경우에도 확고하게 유지해야 한다”며 “다만, 인터넷은행은 (사금고화) 우려가 적고 금융혁신과 부가가치를 높인다는 차원에서도 예외를 인정해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국회 논의에 따를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