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경제/금융

中 2분기 GDP, 전년비 6.9% 성장…예상 상회(종합)

6월 산업생산 7.6% 소매판매 11% 증가
1~6월 고정자산투자 8.6%↑
[베이징= 이데일리 김대웅 특파원] 중국의 2분기 경제성장률이 6.9%를 기록하며 시장 예상치를 웃돌았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2분기(4~6월) 국내총생산(GDP)이 전년동기 대비 6.9% 증가했다고 17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는 블룸버그가 집계한 전문가들의 예상치(6.8%)를 상회한 결과다.

이로써 중국은 2분기 연속 경제성장률 6.9%를 기록하며 경제가 안정적으로 회복되고 있음을 시사했다. 중국 정부가 목표로 한 올해 경제성장률은 6.5%이지만, 지난 1분기에도 중국은 GDP 성장률이 6.9%로 나타나면서 1년반만에 최고치를 경신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상반기 중국의 GDP 규모는 38조1490억위안(약 6400조원)으로 전년 상반기보다 6.9% 증가를 기록했다. 올 상반기 중국의 국민경제가 전반적으로 `온중유진(안정 속에서의 진전)`의 발전 추세를 보이고 있고 올해 성장률 목표(6.5%)를 달성할 좋은 기반이 마련됐다고 국가통계국은 평가했다. 다만 통계국은 “국제적으로 불안정한 요소가 여전히 많고 장기적으로 누적돼 온 구조적 문제도 존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같이 양호한 성장률은 최근 중국의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수출 등 경제지표가 예상을 웃도는 호조를 보인 것과 일치하는 결과다. 이미 중국 사회과학원은 올해 중국 성장률 전망치를 6.7%에서 6.8%로 상향 조정한 바 있다.

이날 함께 발표된 산업생산, 소매판매, 고정자산 투자 등도 전년동기보다 큰 폭으로 상승하면서 경제 성장을 견인했다. 6월 산업생산은 7.6%를 기록하며 전망치(6.5%)를 크게 상회했고 소매판매는 11.0%, 고정자산투자(1~6월)는 8.6%로 집계돼 전망치인 10.6%, 8.5%를 웃돌았다.

상반기중 1차 산업은 3.5%, 2차 제조업은 6.4% 성장에 그친 반면 3차 서비스산업이 7.7% 늘어나며 성장을 견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