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법조/경찰

김명수 대법원장 “사법개혁 위해 모든 열정 바칠 것”

취임 한 달 맞은 대법원장, 기자간담회 개최
“개혁과업 어렵지만 임기 내 결실 맺을 것”
김명수 대법원장(사진 = 연합뉴스)
[이데일리 조용석 기자] 취임 한 달을 맞은 김명수(58·사법연수원 15기) 대법원장이 사법부가 국민으로부터 사랑과 신뢰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대법원장은 25일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좋은재판 실현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 사법부가 통합과 개혁의 소명을 완수하는데 모든 열정을 바치겠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간담회는 김 대법원장 취임 후 처음이다.

그는 좋은 재판을 위해서는 △법관의 확고한 독립 △충실한 재판을 위한 인적·제도적 여건 마련 △전관예우 근절을 통한 사법신뢰 제고 △상고심 개선 등의 과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꼽았다.

김 대법원장은 “개혁 과업들은 하나같이 쉽게 이루기 어려운 것이지만 앞으로 국민과 사법부 구성원의 힘과 지혜를 모은다면 임기 내 결실을 맺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언론에 대해서도 “사법부가 국민을 위한 사법개혁의 길에서 쉼 없이 전진할 수 있도록 때로는 따뜻한 격려를, 때로는 시의적절한 조언을 해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