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부동산시황

코레일, 중앙선 양평~용문간 열차운행 중단..'사고 복구에 최선'

[이데일리 성문재 기자] 코레일이 13일 오전 11시5분부터 중앙선 양평~용문 구간 열차운행을 중지했다. 이날 오전 4시50분께 발생한 중앙선 시운전기관차 사고에 따른 복구작업을 신속하고 안전하게 진행하기 위한 조치다.

코레일에 따르면 이날 시운전기관차 사고로 중단됐던 중앙선 열차 운행은 오전 7시35분부터 재개됐고 사고 구간인 양평~원덕 구간은 한쪽 선로를 통한 단선운행이 이뤄졌다.

당초 코레일은 정오쯤 완전 복구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여의치 않자 오전 11시부터 양평~용문 구간 열차운행을 중단하고 복구작업에 돌입했다. 해당 구간 열차운행 중지 조치는 오후 1시까지 계속될 전망이다.

사고 열차는 시운전 단행기관차로 승객은 없었지만 해당 열차의 기관사 1명이 사망하고 열차 관계자 6명이 부상했다.

코레일 관계자는 “양평~용문 구간 연계버스 운행 등 고객안내 및 사고 복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중앙선 이용객들이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안내를 철저히 하고 복구에 만전을 기하도록 지시했다”며 “철도안전감독관, 철도경찰,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 등을 현장에 파견해 사고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13일 오전 2시간45분 가량 열차 운행이 중단됐던 양평~원덕 구간이 포함된 중앙선 청량리~용문 구간. 코레일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