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증권뉴스 > 종목

[특징주]사드 완화·호실적 기대…호텔신라 등 면세점株↑

[이데일리 이명철 기자] 중국에서 한국 단체관광 여행상품이 나왔다는 소식에 면세점주가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26일 오후 1시34분 현재 호텔신라(008770)신세계(004170) 주가는 전일대비 7.67%, 6.76% 각각 오른 6만8800원, 22만9000원을 기록 중이다. 호텔신라는 장중 52주 신고가를 기록하기도 했다.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027390) 현대백화점(069960) 하나투어(039130) 등도 오르고 있다. 중국인 단체 관광객 재방문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되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한 통신사는 중국 허베이성 한 여행사가 이달 24일부터 인터넷으로 한국 단체 관광객 모집 광고를 냈다고 보도했다. 이는 지난 3월 베이징·상하이 등 여행사가 한국 단체관광 상품 취급을 중단한 지 약 7개월만이다.

이와 함께 3분기 국내 면세점이 깜짝 실적을 기록할 것이라는 예상도 영향을 주고 있다. 호텔신라의 경우 27일 실적 발표를 앞뒀다. 성준원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최근 “9월 국내 면세점 매출액은 1조4000억원으로 전년동월대비 30.6% 증가했다”며 “특별한 이슈가 없어 4분기에도 국내 면세점 매출은 성장해 며네점 대형 3사가 수혜를 볼 것”이라고 진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