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레저 > 책.문학

'작은도서관'도 인터넷·모바일로 도서 검색·예약한다

문체부·과기정통부 '작은도서관' 위해 협력
'공공부문 클라우드 선도 활용 사업' 활용
작은도서관에 클라우드 서비스 보급·지원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앞으로는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작은도서관’에서도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해 인터넷과 모바일을 이용한 도서 검색과 예약을 할 수 있게 된다. 모바일 회원증, 홈페이지를 통한 정보 열람 등의 서비스도 제공해 지역 주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작은도서관을 이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클라우드 기술을 통해 작은도서관의 열악한 운영 환경을 개선하고 국민 문화 향유 서비스 향상에 나선다고 7일 밝혔다.

작은도서관은 지역 주민과 가까이 있는 생활 공간이자 지식정보서비스와 문화 향유 기회를 제공하는 중요한 문화 시설이다. 현재 지자체별로 운영하고 있으며 2016년 12월 기준 전국에 5914개가 있다.

2012년 ‘작은도서관 진흥법’ 제정으로 도서관 수는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공간의 제약, 운영 인력 부족, 예산 확보의 어려움 등으로 운영 환경은 매우 열악한 상황이다. 2016년 작은도서관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도서 정보를 수기로 관리하는 비중이 45.8%(전용프로그램 사용 54.2%)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문체부와 과기정통부는 작은도서관의 운영 환경 개선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과기정통부가 공공 부문에서의 클라우드 도입을 활성화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2017년 공공부문 클라우드 선도 활용 사업’을 바탕으로 작은도서관을 지원한다.

앞서 문체부는 지난 5월과 6월 진행한 ‘작은도서관 민간클라우드 선도 활용 수요 조사’와 ‘선도 활용 지원 사업 설명회’를 바탕으로 울산광역시 중구와 경기도 화성시의 작은도서관 100여 곳을 ‘2017년 공공 부문 클라우드 선도 활용 사업’의 대상 기관으로 선정했다. 이들 도서관에 대해서는 초기 구축비용과 구축 후 1년간 이용료를 지원할 예정이다.

문체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작은도서관 클라우드 적용 성공 사례 확보에 나선다. 이를 바탕으로 2018년 이후 지자체를 대상으로 작은도서관 클라우드 서비스 적용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작은도서관의 경우 사서가 없을 정도로 운영 환경이 열악한 경우가 많다”면서 “과기정통부가 도입하고 있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함으로써 지역 주민들이 보다 쉽고 편리하게 작은도서관을 이용할 수 있도록 돕고자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