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레저 > 미술.전시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보따리` 개념으로 접근'

6월 '2013 베니스 비엔날레 국제미술전` 한국관 작가 김수자
개인전 개념 아닌 장소 특정 프로젝트
‘2013 베니스비엔날레 국제미술전’ 한국관 커미셔너 김승덕(왼쪽) 씨와 작가 김수자(사진=한국문화예술원)


[이데일리 양승준 기자] 김수자 설치미술가(56)가 ‘2013 베니스비엔날레 국제미술전’ 한국관 전시 방향에 대해 “한국관 자체를 하나의 보따리 개념으로 보고 싸고 푸는 방식을 기획 중”이라고 말했다. 김 작가는 오는 6월 이탈리아 베네치아에서 열릴 2013 베니스비엔날레 국제미술전에 한국관 작가로 참여한다.

16일 서울 대학로 아르코미술관 내 세미나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김 작가는 “한국관을 소재로 작업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장소가 주가 되는 게 이번 프로젝트의 특징. 한국관이 지닌 장소적 매력을 활용해 세계 속의 한국미술을 조망하는 게 목표다. 한국관 커미셔너 김승덕 씨는 “한국관은 건물벽이 유리로 돼 밖으로 열린 구조고, UFO가 내려앉은 것 같은 독특한 구조물”이라며 “어떻게 하면 한국관을 잘 살릴 수 있을까라는 고민에서 출발했다”고 기획의도를 말했다.

김 작가는 한국관 구조를 최대한 살리면서 특유의 ‘보따리 개념’을 프로젝트에 접목한다. 전통적인 천조각인 이불보로 보따리를 싸거나 꿰매는 작업을 주로 해온 덕에 김 작가는 ‘보따리 작가’라고도 불린다. 이번 프로젝트에 대해 김 작가는 “소리·빛 등 비물질적인 요소를 활용해 관람객이 몸을 통해 체험할 수 있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해 11월 태풍 샌디가 미국 뉴욕을 강타해 대규모 정전사태가 빚어졌다. 나도 일주일을 전기도 없고 가스도 없이 생활하며 자연에 대해 많은 생각을 했다”며 “이번 작업에 이런 고민을 녹였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한국관 벽면이 유리로 돼 설치미술 프로젝트가 쉽지 않을 수 있다. 이에 대해 김 작가는 “전시할 때 직면한 문제들을 어떻게 소화하고 미학적 방법으로 제시할 것인가가 프로젝트의 주제”라고 답했다. 김 작가는 오는 4월부터 현지에서 작품 설치에 돌입한다.

1957년 대구에서 태어난 김 작가는 홍익대와 동 대학원에서 서양화를 전공했다. 이후 프랑스 파리 국립고등미술학교에서 유학했다. 현재 뉴욕·파리·서울을 기반으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2013 베니스비엔날레 국제미술전은 2009년 광주비엔날레 예술 총감독을 역임한 마시밀리아노 지오니가 전시 총감독을 맡았다. 6월 1일부터 11월 말까지 진행된다.

김수자 ‘보따리 트럭 이주자(Bottari Truck Migrateurs)’(사진=한국문화예술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