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경제/금융

`잡힐 듯 잡히지 않는` 中 부동산..신규주택價 상승폭 확대

2월 신규주택 가격, 70개도시 중 56곳 상승..전월비 11곳 늘어
전월 대비 0.4% 상승..5개월만에 상승폭 확대


[베이징= 이데일리 김대웅 특파원] 정부의 규제 정책에 힘입어 안정세를 보이는가 싶던 중국 부동산 시장이 다시 달아오르고 있다. 주요도시 신규주택 가격 상승폭이 5개월만에 다시 확대됐다.

20일 중국매체에 따르면 중국 국가통계국의 집계 결과 2월 주요 70개 도시 중 56곳의 신규주택 가격이 전달 대비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달 45곳보다 11곳이 늘어난 것이다. 신축주택 가격이 전월 대비 상승한 도시의 수가 증가한 것은 지난해 8월 이후 6개월 만에 처음이다.

전월 대비 가격이 하락한 곳은 12곳으로 전월 대비 8곳 줄었고 가격이 그대로인 곳은 2곳이었다. 전년동기에 비해 가격이 오른 곳도 67곳으로 지난달보다 1개도시가 더 늘었다.

도시 규모별로 차이가 두드러졌다. 그동안 부동산 가격이 과열됐던 1선도시(대도시)가 안정세를 되찾은 반면 2·3선도시의 가격 상승세가 두드러지는 모습이다. 1선도시 신규주택 가격은 0.1% 올랐고 2·3선도시는 각각 0.3%, 0.4% 올랐다.

주요 도시별로는 상하이가 0.2% 오르며 4개월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고 광저우도 0.9% 올랐다. 반면 베이징 선전 샤먼 등은 가격은 하락했다.

이로써 2월 중국의 신규 주택가격은 전월 대비 0.4%, 전년 대비 12.4% 상승했다고 골드만삭스는 추산했다. 지난 1월 신규주택 가격은 전달에 비해 0.2% 상승하며 상승폭이 4개월 연속 둔화했었다. 이렇자 당시 부동산 버블을 잡기 위한 중국 정부의 규제가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하지만 2월 들어 다시 상승폭이 커지면서 부동산 버블을 잡기 위한 중국 정부의 규제가 실효를 거두지 못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중국 정부는 올 한해 부동산 시장을 안정시키겠다는 목표로 잇달아 주택 규제의 고삐를 죄고 있다. 리커창 총리가 앞서 양회에서 발표한 올해 정부 업무보고에서도 ‘일부 도시의 집값 과열 현상을 억제한다’는 문구가 포함됐다.

류젠웨이 국가통계국 연구원은 “전제적으로는 2월 1·2선도시 신규주택 가격 전년대비 상승폭이 둔화되면서 안정적인 흐름을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골드만삭스는 “대도시의 규제 조치에도 전반적인 주택가격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주택가격이 계속 오르면 더 강한 규제가 나올 수 있다”고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