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이영학, 평소 총기 소지..휴대폰엔 성적인 욕설로 아내 저장'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어금니 아빠’ 이영학이 평소 여러 정의 총기를 소지하고 다녔다는 정황이 드러났다.

20일 MBN은 올해 초 이영학을 만났던 남성 박 모 씨 증언을 공개하며 이영학이 평소 총기 여러 개를 소지하고 다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박 씨는 올해 초 인터넷에 올라온 중고품을 사기 위해 판매자와 직접 만나기로 했는데, 당시 나왔던 판매자가 이영학이라고 설명했다.

박씨는 이영학이 온몸에 문신하고 고급 승용차를 타고 왔으며, 총기까지 갖고 있었다고 말했다. 특히 박씨는 이영학이 타고온 차의 트렁크 쪽에 짧은 단총 모양의 물건들이 3~4정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심경 밝히는 이영학 (사진=연합뉴스)
이에 대해 경찰은 이영학이 총포소지허가증을 갖고 있기 때문에 불법 총기는 아니라는 입장이다. 하지만 정신질환자 등 위험인물은 경찰이 허가증을 발급해주지 않기 때문에 설령 허가를 받았더라도 외부에서는 함부로 소지하고 다닐 수 없다.

또 박씨는 이영학이 자신의 휴대전화에 아내 최씨의 번호를 성적인 욕설로 저장해 놓았다고도 폭로했다. 그는 “전화번호에 아내 이름이 ‘XXXXXX’라고 돼 있는 걸 봤다. 만나서도 와이프한테 욕하고 다그치는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은 이영학의 아내 자살 사건을 포함해 사건을 원점부터 다시 들여다보기로 했다.

이영학은 현재 살해와 사체유기 등은 인정하면서도 범행의 세부적 내용이나 딸과 공모 여부, 범행 동기 등에 대해선 함구하고 있다.

검찰 수사는 이영학의 범행 동기를 규명하는 데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검찰 관계자는 “죄에 상응하는 벌이 주어져야 하는데 그러기 위해서는 동기가 규명돼야 한다”며 “범행 동기나 수법에 따라 형량이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