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증권뉴스 > 주식

한국어음중개, 블랙스완 등에서 총 50억 투자 받아

곽기웅 한국어음중개대표(왼쪽에서 네번째)와 모수환 블랙스완(오른쪽에서 세번째)대표 등 관계자들이 투자협약식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데일리 정수영 기자] 한국어음중개는 전자어음 담보 P2P(Peer to Peer) 대출 플랫폼 ‘나인티데이즈(90days)’에 업계 최대 규모인 50억원의 법인 상품투자금이 조성됐다고 14일 밝혔다.

지난달 26일 코스콤과 무학그룹이 각 15억원씩 총 30억원의 마중물 펀드 자금을 유치한데 이어 블랙스완 테크놀로지(이하 블랙스완)와도 20억 투자 계약에 합의한 것이다. 한국어음중개는 블랙스완이 한국어음중개 가이드라인에 맞춰 법인투자금 5억원을 신탁하기로 했으며 추가로 ‘마중물 펀드’에 15억 규모 투자를 합의하고 세부적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블랙스완은 로보어드바이저 및 4차 산업 관련 핀테크 분야 솔루션 개발 회사다. 현재 신성장 육성산업으로 떠오르는 대표적 핀테크 분야 기업 간의 만남이기도 하다. 향후 한국어음중개와 블랙스완은 4차산업 및 핀테크 비즈니스 관련 연계 사업을 추가로 진행할 예정이다.

나인티데이즈는 온라인 투자자들로부터 90일 내외 단기간에 사채시장 고금리보다 낮은 중금리 자금을 조달해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 전자어음 할인을 중개하는 방식의 온라인 투자 웹사이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