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증권뉴스 > 주식

미래에셋대우, 원금 부분지급 해외주식 ELS 판매 100억 돌파

[이데일리 박형수 기자] 미래에셋대우(006800)는 올해 3월부터 판매한 ‘원금 90% 부분지급 조기상환형 해외주식 주가연계증권(ELS)’ 상품 판매액이 100억원을 돌파했다고 17일 밝혔다.

원금 90% 부분지급 해외주식 ELS는 기초자산이 하락하더라도 원금손실을 일정수준 이하로 제한하는 상품이다. 구글, 아마존, 알리바바, 넷플릭스, 닌텐도, 스타벅스, 엔비디아 등 미래에셋대우에서 엄선한 해외 우량 주식을 기초자산으로 활용했다.

만기가 1년이면서 3개월마다 모든 기초자산가격이 최초 기준가격의 일정 수준 이상이면 조기 상환하는 구조다. 지난 3월에 발행한 ‘제20459회 애플-텐센트 원금 90% 부분지급 조기상환형 ELS’는 지난 6월14일 연 7.2% 수익으로 조기 상환했다. 지난 4월에 발행한 ‘제20810회 텐센트-아마존 원금 90% 부분지급 조기상환형 ELS’ 또한 연 7.5% 수익률로 상환됐다.

미국, 일본, 홍콩 등 해외 증권거래소에 상장한 주식을 기초자산으로 하지만 원화로 청약하고 원화로 상환받기 때문에 환전의 번거로움이 없고 별도의 환 헤지도 필요없다.

전경남 미래에셋대우 파생솔루션본부장은 “해외 주식 투자를 통해 자산을 배분하더라도 혹시 모를 하락 위험은 관리할 필요가 있다”며 “4차 산업혁명을 이끄는 해외 우량주식에 투자해 수익을 추구하면서 위험을 관리하는 투자솔루션”이라고 소개했다.

원금 90% 부분지급 조기상환형 해외주식 ELS 상품의 최소 가입 금액은 100만원부터 100만원 단위로 청약할 수 있다. 미래에셋대우는 ‘제21246회 넷플릭스-닌텐도 원금 90% 부분지급 조기상환형 ELS’를 판매하고 있다. 상품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미래에셋대우 전국 영업점과 고객센터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