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레저 > 공연.뮤지컬

문체부·문화재청, 공공기관 청렴도 최하위 꼴지 수준

문화체육관광부와 문화재청 청렴도 수준(자료=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와 문화재청이 최근 3년간 공공기관 청렴도 조사에서 최하위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공공기관 청렴도 조사’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부와 문화재청의 청렴도 결과가 박근혜 정부 임기 동안 하락해 2016년도 역대 최하위 점수를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자료에 따르면 2013년~2015년 문화체육관광부는 종합청렴도에서 2, 3등급을 받았고, 2016년도에 4등급으로 추락했다. 문화재청은 2013년부터 미흡과 매우미흡을 의미하는 4, 5등급을 계속해서 받다 지난해 역시 5등급을 받았다.

안 의원은 “특히 40개 중앙행정기관의 종합 청렴도 평점을 각 연도별로 평균 냈을 때 보수정권 9년간 문화체육관광부는 6번, 문화재청은 7번 평균이하 점수를 받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두 기관 모두 2012년도의 청렴도 평점과 비교했을 때 외부청렴도, 내부청렴도 그리고 정책고객평가 세 항목 전부 2016년도에 큰 폭으로 하락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의 핵심기관인 문체부의 청렴도 지수가 역대 최하로 떨어진 것은 당연한 결과”라면서도 “두 기관이 적폐청산을 훌륭하게 마무리 할 수 있도록 국민들과 함께 지켜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