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법조/경찰

檢, '필로폰 밀수·투약' 남경필 지사 장남 구속기소

채팅방서 마약투여 여성 찾다 경찰 함정수사에 덜미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남경필 경기도지사의 장남(26)이 필로폰을 해외에서 밀반입하고 수차례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 박재억)는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남씨와 그에게 밀수한 필로폰을 제공한 A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13일 밝혔다. 검찰은 범행에 가담한 공범 2명은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다.

검찰에 따르면 남씨는 지난 7~9월 서울과 중국 베이징 등에서 필로폰과 대마를 수차례 투약 및 흡연하고 인천공항을 통해 필로폰 등 마악류를 밀반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남씨는 스마트폰 즉석만남 채팅방에서 마약을 함께 투약할 여성을 찾다가 경찰의 함정수사에 덜비가 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남씨가 채팅 어플리케이션에서 여성 경찰에게 일반 여성인 줄 알고 마약 투약을 권유하자 지난달 17일 그를 긴급체포한 뒤 이틀 귀 구속했다. 경찰은 당시 남씨 자택에서 필로폰 2g을 압수했다.

필로폰을 밀반입해 투약한 혐의를 받는 남경필 경기도지사의 장남이 지난달 19일 서울 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