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 정책

백운규 산업장관 “2022년까지 전기요금 인상 전혀없다”

[2017 국감]"2025년까지도 급격한 인상 없어"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세종=이데일리 김상윤 기자]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2일 탈(脫)원전 정책에 따른 전기요금 인상여부와 관련해 “2022년까지는 전기 수요 및 공급 전망을 감안할 때 전기요금 인상 요인은 없다”고 밝혔다.

백 장관은 이날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산업부 국감에서 김정훈 자유한국당 의원이 “탈원전에 따라 전기요금 인상이 불가피한 게 아니냐”고 지적하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정확한 전망은 11월경 8차 전력계획이 나와야 한다”면서도 “2022년까지 전기요금 인상요인이 전혀없고, 국제유가 등 변동이 없다는 것을 감안하면 2025년까지 급격한 인상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신재생에너지 확충이 우리나라 실정에 맞냐는 질의에 대해서는 “육상풍력은 문제있지만 해상풍력의 잔존가치 높다”며 “태양광은 우리보다 열악한 독일, 영국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